This article first appeared on www.jejupress.co.kr and is republished here with permission. It was translated and edited by Jeju World Wide. — Ed.

Poultry product ban, an ‘emergency’ measure to combat AI
Local businesses selling chicken, duck fear a decline in customers
Date: Jan. 19, 2014

On Jan. 17, a high risk strain of avian influenza (AI) was discovered in Gochang-gun, North Jeolla province. Shortly after, a report of a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HPAI) was issued in Buan, North Jeolla province. This has caused the Jeju government to issue its own emergency alert and preventive measures to combat any spread of the epidemic to the island.

Jeju took measures on Jan. 18 to prohibit the importation of chicken, duck, quail, aquatic birds, as well as live poultry from other cities and provinces. The meat of chickens and ducks are also subject to the emergency control operation.

In addition, Jeju Governor Woo Keun-min held an emergency meeting on the 19th, seeking ways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disease and ensure that Jeju remains uncontaminated.

Preventive measures taken by the government include increases in the frequency of searches for banned products taken through Jeju International Airport and its marine ports, as well as the use of antiviral mats for visitors to the island to walk through before passing through immigration stations, and the spraying of all vehicles arriving from the mainland via ferries. And for local poultry farms, there are tighter controls on access by visitors and their vehicles.

For this reason, the government has requested that those who work on poultry farms should refrain from traveling to areas where AI has been discovered.

However, unlike foot and mouth disease, AI can be transmitted by migratory birds. This makes the potential threat even more serious, since it is unfeasible to stop all migratory birds from come to the island.

In particular, there are four large migratory bird habitats here at Hado-ri, Ojo-ri, Yongsu-ri, and Susan-ri reservoir. These areas require high levels of vigilance and anti-epidemic measures. Therefore the government has said it will devote substantial resources to the monitoring of migratory birds and preventative measures in these habitats.

In light of the emergency AI preventative measures, poultry farms and chicken and duck restaurants are paying close attention to the latest news.

In fact, during the 2008 AI epidemic, as many as 95% of poultry-related businesses reported that sales had dropped by up to 60% in North Jeolla province, South Jeolla province, and Gyeonggi province. Subsequent measures and long-term bans on imports caused prices to skyrocket in 2011.

The owner of a duck restaurant in Jeju City, Mr. Lee, 45, said, “There hasn’t been a big impact yet, because the AI announcement was just made, but I’m considering temporarily closing my business, in keeping with my long-term plan.

Mr. Lee added, “We experienced not only a rapid decrease in sales in 2008 and in 2011, but also had to close our doors due to insufficient supplies.” He added, “the government should set up countermeasures, not just banning imports” as a way to prevent the spread of AI.

가금류 반입 금지…AI 차단 ‘비상’도내 닭·오리고기 업소, ‘손님 감소’ 등 걱정
나종훈 기자  |  [email protected]

지난 17일 전라북도 고창군에서 고위험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견되고 전북 부안에서도 고병원성 AI 의심축이 발생했다는 제보가 잇따르면서 제주지역에도 AI 차단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도는 지난 18일부터 다른 시·도산 닭·오리·메추리·관상조 등 가금류 생축과 닭·오리고기 등 생산물에 대한 반입금지 조치에 들어가는 한편 긴급 방제작업을 실시했다.
또, 19일 우근민 지사의 주재아래 AI 긴급방역대책 회의를 열고 청정 제주지역을 유지를 위한 방역대책에 대한 협의를 가졌다.

도는 AI방역을 위해 공·항만 불법반입 검색 및 입도객·반입차량 소독 등 방역강화에 나서고 가금류 사육농가에 대해 외부인이나 외부차량 출입통제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가금류 사육농가에 대해 AI 발생지 여행자제도 당부하고 나섰다.

그러나 AI는 구제역과는 달리 철새를 통해서도 옮겨질 수 있다는 것이 큰 문제점이다. 하늘을 막지 않는 한 철새의 이동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제주도는 하도리·오조리·용수리·수산리 저수지 등 4곳의 철새도래지가 있기 때문에 방제의 중요성이 더 요구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 도는 철새도래지 주변의 예찰과 방역에도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렇듯 AI 차단 방역에 비상이 걸림에 따라 도내 가금류 농장 뿐만 아니라, 닭·오리고기 등을 취급하는 음식점들도 전북 고창군의 AI소식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08년 전북·전남·경기도 AI 발생 당시 도내 닭·오리고기 취급업소의 95%가 최대 60% 매출 급감과 2011년 장기화된 반입금지 조치로 인한 물량부족으로 닭·오리고기의 인플레이션을 경험했었기 때문이다.

제주시에서 오리고기 음식점을 운영하는 이 모씨(45)는 “아직 AI 발표가 난지 얼마 안 돼서 타격이 크진 않다”면서도 “장기적으로는 휴업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동안 다른 지역에서 오리를 들여와서 장사를 했는데 지난 18일 도의 반입금지 결정으로 당분간은 더 이상 물량을 확보할 수 없다”며 “지난 2011년 AI때 타지역 오리의 반입금지 조치가 내려지자 제주산 오리를 사용하려 시도해봤지만 직화구이를 하는 우리는 맛의 차이로 인해 오히려 가게의 이미지만 실추를 입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지난 2008년과 2011년 AI당시 매출 급감 뿐 아니라, 물량부족으로 인한 휴업을 경험했다”며 “도에서도 무조건적인 반입금지조치가 아니라,다른 대책도 같이 제시해줘야 우리 같은 자영업자들도 먹고 살지 않겠냐”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Tagged wit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