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first appeared on www.jejupress.co.kr and is republished here with permission. It was translated and edited by Jeju World Wide. — Ed.

Published: Jan. 20, 2014

The demographics of Jeju women divers is aging and their numbers are steadily decreasing, resulting in an urgent need for countermeasures in the diving fisheries industry.

A survey conducted last year by Jeju City found that 2,582 people were in the diving fisheries industry. This is a decrease of 0.7% compared with the 2012 number of 2,600 divers.

Jeju City announced that in 1995, the number of people working in diving fisheries was 3,452. In the year 2000 it was 2,941 people, in 2005 it was 2,881, in 2010 it was 2,755, and last year it was 2,582. This means that every five years an average of about 100 people stopped diving.

However, in 2013, 11 new diving women joined their ranks, up from seven in 2012.

The age distribution of current divers is as follows:

▲Age 30~39, 5 people (0.2%)

▲Age 40~49, 44 people (1.7%)

▲Age 50~59, 421 people (16.3%)

▲Age 60~69, 800 people (31.0%)

▲Age 70~79, 1,016 people (39.3%)

▲Age over 80 296 people (11.5%).

Among them, those over the age of 60 is 81.8%.

In addition, the oldest woman diver is Lee Jung Hyun (92), who lives in Hallim-eup, Jeju City, from the Suwon fishing village. She has 71 years of diving experience. The youngest diver is Ms.Park (32) in Jeju City, from the Dodu fishing village. She signed up last year.

There are two male divers from Aewol-eup and Chuja-myeon.

haenyeo - jejupress

‘해녀’ 감소…60대 이상 80% 차지

제주시 2582명…전년 대비 0.7% 줄어

 

제주 도내 해녀들이 점차 고령화 되면서 그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잠수어업인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실정이다.

제주시가 지난해 잠수어업인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년 2600명보다 0.7% 감소한 2582명으로 집계됐다.
시에 따르면 1995년 3452명이었던 잠수어업인 수는 ▲2000년 2941명 ▲2005년 2881명 ▲2010년 2755명 ▲2013년 기준 2582명으로 5년 주기 평균 약 100여명 정도가 줄고 있는 실정이다.

이 같은 감소 추세는 사망 등 자연감소와 고령화로 현직에서 물러났기 때문으로 시는 분석했다.

특히, 신규 잠수어업인은 지난해 11명(2012년 7명)이 가입했다.

현직 잠수의 연령별 분포에 따르면 ▲30~39세 5명(0.2%) ▲40~49세 44명(1.7%) ▲50~59세 421명(16.3%) ▲60~69세 800명(31.0%) ▲70~79세 1,016명(39.3%) ▲80세 이상 296명(11.5%)이다. 이중 60세 이상이 81.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최고령자는 제주시 한림읍 수원어촌계 이정현할머니(92)로 잠수경력이 71년이다. 최연소는 지난해 신규로 가입한 제주시 도두어촌계 소속 박모씨(32)로 조사됐다.

남성 잠수어업인 수는 2명으로 애월읍과 추자면에 각각 1명씩 현업에 종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 저작권자 © 제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Tagged with →